예술문화소식

예술계 소식을 발빠르게 알려드립니다.

제26차 정기총회 개최, 노승식 회장 등 9대 임원 선출

용인예총 제26차 정기총회 개최

포스트 코로나 대비, 지역예술 활성화 의지 천명

 

13개 단체 29건 사업의 5억2천 여 만원 예산 의결

노승식(회장) 공정배(수석부회장) 등 9대 임원 선출


 

사단법인 한국예총용인지회(용인예총) 제26차 정기총회(이하 총회)가 19일 용인문예회관 대연습실에서 개최됐다.

코로나19 방역패스적용 상황과 폭설이 내리는 악조건 속에서도 무난하게 성원을 이룬 총회는 2021년 결산(안), 감사보고(안), 2022년 예산(안), 임원선출 등의 안건을 심의 의결하면서 2022년 지역 예술의 현안을 토의했다.

이 날 총회는 2022년 용인예총 및 소속 13개 법인의 지회·지부에 편성된 총29건의 예술사업에 대한 예산으로 전년대비 2,000만원 증액된 5억2천980만원을 의결했다.

또한 총회에서는 임기만료에 따른 임원선출 안건을 진행하여 단독 입후보한 노승식 전임 회장을 4년 임기의 회장으로 추대 선출하고, 공정배 수석부회장 등 5인의 부회장과 3인의 감사를 선출했다.

한편, 재 연임된 노승식 9대 회장은 "예술인들이 2년이 넘는 기간동안 무대에 서지 못하고 관객을 만나지 못하는 힘겨운 상황속에서도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실정이다. 다가오는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각 당의 정책에 예술인 지원정책이 우선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방안으로 지역예술의 숙원사업인 ▲시립미술관과 상설소극장 등 문화인프라 확충 ▲문화예술에 대한 인식 개선을 통한 안정적 재정확보 등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고 ▲예술인의 업적을 격려하고 동기를 부여하는 시상제도 운영 ▲지역내 문화예술 기관·단체와의 교류 확대 ▲시민의 교양강화와 여가선용을 위한 예술교육 및 참여 사업 확대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임을 표명했다.

 

<선출임원 명단>

▲회장: 노승식(소속: 국악협회)

▲부회장: 공정배(수석, 연예협회), 유경석(연극협회), 김주익(미술협회), 최근순(국악협회), 박승호(사진협회)

▲감사: 박용구(사진작가협회), 강희문(미술협회), 안석제(연예협회)